태그 사진

#김승회

필승조로 나서기도 하고 추격조로 나서기도 했던 김승회의 보직은 불분명하다. 물론 김태형 감독이 불펜 투수들의 보직을 사실상 파괴하면서 필승조와 추격조를 딱히 구분하지 않는 운영을 하고 있지만, 잠재된 위험 요소를 무시할 수 없다.

ⓒ두산 베어스2017.05.30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야구를 바라보는 색다른 시선, 여러분과 함께 공유하겠습니다. 2018년에도 잘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