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홍현진 (hong698)

아이와 함께 일본 여행 갔을 때. 들어갈 수 있는 식당을 찾지 못해 푸드코트에서 분유와 맥주를 함께 해결했다. 난장판이 된 식탁.

ⓒ홍현진2017.05.1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