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소안도

소안도에서 불렸던 항일의 노래 여러편을 기억하고 계시는 박대님(왼쪽)씨와 함께 노래를 불러주는 김영애(중앙), 김중배(우측)씨 모습. 김중배씨는 3살 때 아버지를 잃고 7살 때 어머니가 재가한 후 힘들게 살았다.

ⓒ오문수2017.05.15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교육과 인권, 여행에 관심이 많다. 가진자들의 횡포에 놀랐을까? 인권을 무시하는 자들을 보면 속이 뒤틀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