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m924914)

6월 이후에 철거가 시작되는 동네엔 아직도 사람이 살고 있다. 아이들의 빨래를 널고 아빠의 된장찌개를 끓이며 가족사랑의 온기를 이어가고 있다. 누가 이들의 삶의 터전을 뺴앗으려 하는가.

ⓒ이정민2017.05.08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