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비정규직

6년만에 정규직 전환을 이뤄낸 심명숙 민주노총 다산콜센터 지부장이 정규직 전환 투쟁의 현장이었던 서울시청 정문 앞에 다시 섰다. 심 지부장은 "기쁘지만 아직 실감이 나지 않는다"며 처우개선을 위한 또 다른 투쟁에 나설 것을 다짐했다.

ⓒ김경년2017.04.2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