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아파트

엄지미 마을에 대한 1989년 3월 2일자 <경향신문> 기사. "길 하나를 사이에 두고 공존하고 있는 고층 아파트 단지와 허름한 주택들"이란 표현이 인상적이다. 이제는 '길 하나를 사이에 두고 노후 아파트와 젊은 아파트'가 공존하는 시대가 됐다.

ⓒ이정환2017.04.1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