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개

우리 집 개 '망울이'. 어른 팔뚝보다 작은 녀석인데 식구들 외에는 다 물으려 하려 바람에 일주일이 넘는 시간을 투자해 녀석을 가둬둘 수 있는 울타리 작업을 하고 있다. 나 홀로 작업에 그래도 녀석이 옆에 있으면 위안이 된다.

ⓒ김창엽2017.03.2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육십이 코앞. 그러나 정신 연령은 딱 열살 수준. 역마살을 주체할 수 없어 2006~2007년 승차 유랑인으로서 시한부 일상 탈출. 농부이며 시골 복덕방 주인이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