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이명재 (lmj2284)

수리를 마무리하고 찍은 태양열 온수기 모습이다. 꼼꼼하게 살펴 봐도 물 새는 곳이 없었다.

ⓒ이명재2017.03.0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포도 향기 그윽한 김천 외곽 봉산면에서 농촌 목회를 하고 있습니다. 세상과 분리된 교회가 아닌 아웃과 아픔 기쁨을 함께 하는 목회를 하려고 합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