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일본군성노예

수요시위 참석한 정운찬, 심상정

98주년 3.1절을 맞은 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중학동 일본대사관앞에서 열린 일본군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제1272차 수요집회에서 참석자들이 '2015 한일위안부협정 무효' '일본정부의 공식사죄와 법적배상' '일본군성노예제 범죄인정' '윤병세 외교부장관해임' 등을 요구했다. 정운찬 전 총리와 정의당 대선후보 심상정 의원이 수요시위에 참석하고 있다.

ⓒ권우성2017.03.01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