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핵소 고지

영화 <핵소 고지>의 한 장면. 2차 대전 중 자원 입대한 데스먼드 도스(앤드류 가필드)는 훈련 과정에서 뛰어난 자질을 보이지만, 개인적인 신념을 이유로 집총 훈련을 거부하면서 어려움에 처한다.

ⓒ판씨네마(주)2017.02.2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영화와 책에 관심 많은 영화인. 두 아이의 아빠. 주말 핫케익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