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박병우 (ptree77)

301억 원 손배청구의 배경이된 점거파업은 2010년 6월 30일 새벽 1시, 사측이 여성조합원 기숙사로 용역을 강제 침투시킨 것이 발단이 되었다. 사진은 당시 현장 상황(출처 손잡고)

ⓒ손잡고2017.02.02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오마이뉴스에 참여하는 분들과 마찬가지로 우리 자신보다는 우리의 후손을 위해 반듯한 세상을 열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입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