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joonghoe21)

2017년 유력 대선 주자인 마린 르 펜의 2012년 대통령 후보 당시 사진이다.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가 승리하자 이에 기세 등등한 마린 르 펜은 현재 반이민 정서 등을 자극하며 승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wiki commons2016.12.28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