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조우영 (whoami80)

김덕영씨는 이순신 장군처럼 마음을 끝까지 고양시키겠다고 다짐했다

ⓒ새들생명울배움터 경당2016.12.2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사는 만큼만 쓰되, 쓰는 경계가 확장되어 가길 합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