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정대망 (jdm0123)

원전 사고를 다룬 <판도라>가 박스오피스 1위를 달리고 있는 12월 19일, 불광역 서울혁신파크 미래청에서 '지속가능한 혁신을 위한 탈핵운동의 현황과 과제'라는 주제로 강연이 열렸다. 이 강연에서 <한국탈핵>의 저자 김익중 동국대 의대 교수가 후쿠시마 핵참사가 일본을 얼마나 많이 오염시켰는지 수치를 들어 설명하고 있다.

ⓒ정대망2016.12.1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더 나은 미래를 만들기 위해 미래학을 기반으로 한 미래연구를 하고 있습니다. '사회는 어떻게 변하는가'라는 질문을 가지고 읽고 씁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