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조선상고사

최봉실 대표는 계승해야 할 역사와 극복해야 할 역사를 같이 볼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삼조선 붕괴' 위에 붙여진 그림 두 장은 교육문화연구학교에 참석한 어린 친구들이 그린 그림이다. 우리가 반드시 계승해야 할 역사가 이후 세대에게 반드시 흘러가야 할 것이다.

ⓒ새들생명울배움터2016.11.30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