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지곡초등학교

지곡초등학교 교실 바로 곁에 숲이 잘릴 위기에 놓여있다. 저 숲의 나무들을 자르고 산을 깎아내고 건물을 짓는 1년여동안 수업이 제대로 진행될 수 있으며, 어린 학생들이 받을 상처는 누가 책임질 것인가?

ⓒ류승아2016.10.25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