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민주노총

입장 밝히는 '빨간 우의' 당사자

고 백남기 농민의 사인을 경찰 물대포가 아닌 '빨간우의' 입은 사람이라며 일베 등 극우사이트와 새누리당 의원들이 의혹을 제기하는 가운데, 19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빨간우의' 당사자인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소속 조합원이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 조합원은 ‘직사로 쏟아지는 경찰 물대포를 자신의 등으로 막아보려했다’고 밝혔다.

ⓒ권우성2016.10.1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