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강석호

새누리당 차기 최고위원에 도전하는 강석호 의원(3선, 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은 "당내 화합을 추구하되, (최경환·윤상현 의원이 연루된) 녹취록 사건은 그냥 묻어둘 수 없다"고 말했다.

ⓒ남소연2016.08.05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