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양향자

양향자 후보는 "나 역시 (유은혜 의원처럼) 김대중·노무현 시대를 살았다. 늘 야성을 가지고 있었고, 한 번도 불의에 타협하지 않았다"며 "광주에 1석도 없는 상황에서 양향자가 지도부에 들어간다면 '더민주가 광주를 버리지 않았다'고 생각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호소했다.

ⓒ남소연2016.08.0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