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더불어민주당

가계부채 사례 듣는 더민주

제20대 국회 임기가 시작된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 김종인 비대위대표, 우상호 원내대표, 제윤경 의원 등 123명 의원들이 이틀치 세비 8천179만5천원을 모아 주빌리은행에 전달, 2천525명의 부실채권 123억원어치를 사들여 소각해 빚을 탕감해줬다. '빚 60만원때문에 어린 딸 앞에서 경찰에 끌려간 엄마'라고 자신을 소개한 한 채무자가 의원총회에 참석해 사례를 발표하고 있다.

ⓒ권우성2016.05.30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