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kwonbluesunny)

앙 다문 입술

'내가 밤새 만든 목걸이야...' 눈물을 참는 듯한 백도라지 씨의 앙 다문 입술이 안쓰럽다.

ⓒ권말선2016.03.01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