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kwonbluesunny)

저 빈 들

우리는 농부, 빈 들에 씨를 뿌려 생명을 일구는 농부. 척박한 세상에 미래의 희망을 키우는 우리 모두는 농부

ⓒ권말선2016.02.25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