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임시정부

전남 목포·신안의 중학생 29명이 지난 10일~16일 중국 난징(南京)-항저우(杭州)-상하이(上海)를 찾아 한국의 독립운동 현장을 답사했다. 13일 학생들이 찾은 항저우 임시정부 옛터. 1910년 문을 연 이 여관은 신태여관(新泰旅館), 청태 제2여사(淸泰 第二旅舍), 군영반점(群英飯店) 등으로 이름을 바꿨고, 일제의 눈을 피해 1932년 항저우로 넘어온 임시정부는 청태 제2여사 32호실에 거처를 마련했다. 현재는 한정쾌첩(?庭快捷)이란 호텔이 이곳에 자리잡고 있다.

ⓒ소중한2016.01.20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오마이뉴스 법조팀.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