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수요집회

"위안부 할머니 외면한 졸속야합 백지화하라"

6일 정오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군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1212차 수요집회'에 참석한 시민들이 지난달 말 타결한 한일 위안부 문제 협상 폐기와 평화의 소녀상 이전 반대를 요구하고 있다.
이날 열린 1212차 수요집회는 지난 1992년 1월 8일 첫 집회 시작으로 24주년되는 날이며, 지난달 한일 외교장관회담 합의를 규탄하기 위해 전 세계 13개국 41개 지역에서 동시다발로 진행됐다.
이들은 "피해 당사자인 위안부 할머니들을 배제하고 의견이 묵살된 이번 합의는 절차적 정당성이 결여됐다"며 "박근혜 정부는 부당하고 굴욕적인 한일 협상에 대해 국민과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게 사과하고 재협상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유성호2016.01.0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