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오서준

옥수수 알갱이 하나둘 떼 주는 건 성에 안 차 결국 들고 하모니카를 불었습니다. 거기다 옥수수 속대까지 먹으려고 들었으니, 누가 이 먹보를 말립니까.

ⓒ김학현2015.11.2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오늘도 행복이라 믿는 하루가 또 찾아왔습니다. 하루하루를 행복으로 엮으며 짓는 삶을 그분과 함께 꿈꿉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