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제기동

서울커리어월드가 성일중학교 내 건립되는 것을 반대하는 주민들의 반대 집회가 지속되며 과격한 발언이 쏟아지자 한 발달 장애인 부모가 눈물을 흘리고 있다. 11일 오후 7시께 서울 종로구 제기동 성일중학교 앞은 400여 명의 주민들이 모여 발달장애인 직업능력개발 센터인 '서울커리어월드 건립에 '결사 반대' '우리가 마루타인가' 등을 외쳤다. 한편 제기동 주민이 모인 정문 옆 커피숍에는 4~5명의 발달 장애인 학부모 및 장애인학부모회 회원이 자리를 지켰다. 그 가운데 한 제기동 주민이 해당 카페 앞에 앉아 있는 학생들에게 "거기 앉지마, 거긴 너희 앉는 데 아니야"라고 말하기도 했다.

ⓒ조혜지2015.11.11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