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buty89)

영일고 대안교실 요리동아리 학생들이 칼질을 하고 있다. 요리동아리는 '아델의 청소년 문화공간 청청청' 대표인 강옥 로사 수녀님과 함께, 메뉴 선정과 장보기부터 상차리기와 뒷정리까지 요리의 전 과정을 학생들이 스스로 한다.

ⓒ류소연2015.11.10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