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최종명 (lijin)

백련교 민란 주모자 팽영옥은 가슴과 등에 미륵이 보우한다는 기원을 담은 ‘불(佛)’ 자를 새긴 책을 품고 거병했다. 사진은 대웅전 앞에 '불'자가 또롯한 조벽을 세운 소주 태호의 석공사.

ⓒ최종명2015.10.21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중국발품취재를 통해 중국전문기자및 작가로 활동하며 중국 역사문화, 한류 및 중국대중문화 등 취재. 블로그 <13억과의 대화> 운영, 중국문화 입문서 『13억 인과의 대화』 (2014.7), 중국민중의 항쟁기록 『민,란』 (2015.11) 출간!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