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꿈틀버스

'책 읽어주는' 종소리

행복한 인생과 사회를 만들기 위해 '꿈틀'거리는 현장을 찾아가는 '<오마이뉴스> 꿈틀버스 3호'가 11~12일 전남 순천을 찾았다. 11일 방문한 기적의도서관에서는 매일 특정한 시간이 되면 '책 읽어주는 선생님'이 종을 울린다. 종소리를 듣고 모인 아이들은 선생님(자원봉사자)과 함께 책을 읽으며 시간을 보낸다.

ⓒ소중한2015.09.11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오마이뉴스 법조팀.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