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임정훈 (ckatptkd1)

음주운전 근절 실천 서약서

도교육청 산하 전직원 15만여 명을 잠재적인 음주운전 사고 예비자로 간주하고 처벌 감수 서약을 강요하는 것은 헌법이 보장하는 양심의 자유를 침해하는 심각한 수준의 인권침해라는 주장이다.

ⓒ임정훈2015.09.1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