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덴마크

한국 이름 적힌 덴마크 진료기록부

7일 덴마크 코펜하겐 '토료세 슬롯츠 에프터스콜레(Tølløse Slots Efterskole)' 학생들과 축구 시합을 하다 다친 기자가 18일 코펜하겐 교외의 프레데릭스보르그(Frederiksberg) 병원을 찾아 진료를 받았다. 무상의료 정책을 시행하고 있는 덴마크에선 외국인에게도 병원비를 받지 않는다.

ⓒ소중한2015.08.18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