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성소소자 인권

이 날, 퀴어문화축제 행사장과 반대단체 집회장소 사이에는 암묵적인 경찰 경계선이 그어져 있었다. 하지만 몇몇 반대 단체에서는 경계를 이루고 있는 경찰무리를 넘어와 본인의 들의 생각을 소리쳐 주장하기도 했다.

ⓒ대구인권시민기자단2015.07.0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국가인권위원회 대구인권사무소와 함께 차별없는 인권공동체 실현을 위하여 '별별 인권이야기'를 전하는 시민기자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