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퀴어

수익금 전액을 동성애 반대에 사용한다는 현수막을 내 건 액세사리 노점상도 있었다. 당일은 행사 부스 외에 어떤 노점도 없었기에 통행에 방해가 된다는 이유로 임시 철거되디고 했다.

ⓒ대구인권시민기자단2015.07.0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국가인권위원회 대구인권사무소와 함께 차별없는 인권공동체 실현을 위하여 '별별 인권이야기'를 전하는 시민기자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