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서치식

속리산중에서 밤늦도록 이야기꽃을 피운 초등학교 친구들

꿉머구벅 졸면서도 마지막까지 자리를 지킬 정도로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서치식2015.07.07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2005년 지독한 교통사고로 80 여일만에 의식을 회복하고 2006년 휠체어에 의지한 채 하프 마라톤 완주를 재활의 최종 목표로 설정 후 만 3년만에 병원치료를 스스로 마치고 '자가재활'을 하며 마라톤을 가열차게 준비중인 전주시 공무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