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편지

우리 집 글순이는 거의 날마다 누군가한테 편지를 씁니다. 어머니한테도, 아버지한테도, 이모나 할머니한테도, 큰아버지한테도, 꼭 한 번만 만난 동무한테도, 신나게 편지를 씁니다. (사름벼리야, 네 편지 하나를 이렇게 사진으로 찍어서 미안하고 고맙다)

ⓒ최종규2015.06.1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한국말사전을 새로 쓴다.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를 꾸린다. 《우리말 꾸러미 사전》《우리말 글쓰기 사전》《이오덕 마음 읽기》《우리말 동시 사전》《겹말 꾸러미 사전》《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시골에서 도서관 하는 즐거움》《비슷한말 꾸러미 사전》《10대와 통하는 새롭게 살려낸 우리말》《숲에서 살려낸 우리말》《읽는 우리말 사전 1, 2, 3》을 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