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삼풍백화점

창작판소리 '유월소리'의 명창 안숙선

내달 3일 시민청에서 삼풍백화점의 실화를 담은 창작판소리를 진행하는 안숙선 명창은 "작은 일을 소홀히 하다가 큰 일이 생긴 겁니다.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도 못 막게 된 것이죠.우리가 원칙을 지키고 살았으면 백화점도 무너지지 않았을 것이고, 많은 분들에게 아픔을 주는 일은 없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규승2015.06.11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서울문화재단 홍보IT팀장과 문화예술 시사 월간지 <문화+서울>의 편집장을 맡고 있다. 매주마다 한겨레 신문(https://bit.ly/2M2J5y5)에 '주간추천 전시/공연'과 '사람in예술' 코너에서 글을 쓰고 있다. sortirong@gmail.com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