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김재훈 (doctor29)

어떤 마음이 드셨을까? 공로패를 전해주고 나서 왠지 부끄러워 어머니의 얼굴을 똑바로 볼 수 없었다.

ⓒ김재훈2015.06.0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글을 통해 생각을 표현하고 소통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사람 냄새나는 글을 쓰겠습니다. http://blog.naver.com/doctor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