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이완구

굳은 표정으로 분향소 떠나는 이완구

세월호 참사 1주기인 16일 오전 경기도 안산 세월호 사고 희생자 정부합동분향소를 찾은 이완구 국무총리가 유가족의 반대로 되돌아가고 있다.
이날 유가족들은 "박근혜 대통령이 안산 합동분향소에 안전이 보장되지 않아 오지 않겠다는 것이 말이 되느냐, 세월호에 갇혀 죽은 아이들은 시키는 대로만 했다"며 "우리의 요구를 들어주지 않느냐"고 울분을 토로했다.
유가족들은 "박근혜 대통령이 추모행사에 참석해 세월호 온전한 인양과 특별법 시행령안 폐기를 약속해 달라"고 요구했다.

ⓒ유성호2015.04.1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