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국가보안법

4·16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위원장인 이석태 변호사(오른쪽)가 1심부터 변론을 맡았던 간디학교 최보경 교사(왼쪽)의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 사건에 대해, 대법원이 오는 26일 선고하기로 했다. 사진은 1심 재판 때 창원지법 진주의원 법정 앞에서 두 사람이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

ⓒ윤성효2015.03.20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