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퇴원

리퍼트 "비온 뒤 땅이 굳는다"

피습으로 얼굴과 손에 자상을 입고 치료를 마친 마크 리퍼트 주한 미 대사가 10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서 퇴원기자회견을 마치고 나오며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리퍼트 대사는 앞선 기자 회견에서 한국 속담인 "비온 뒤 땅이 굳는다"고 말하며 한미 동맹에 관련해 언급했다.

ⓒ이희훈2015.03.10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