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퇴원

미소 띄는 리퍼트

피습으로 얼굴과 손에 자상을 입고 치료를 마친 마크 리퍼트 주한 미 대사가 10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서 퇴원기자회견을 마치고 나오며 시민들에게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리퍼트 대사의 오른쪽 뺨에 치료를 받은 자국이 보이고 있다.

ⓒ이희훈2015.03.10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