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동물자유연대 (animals)

동물자유연대를 통해 평생 가족을 만난 말티즈 달희

달희는 지자체 동물보호소에서 두 번이나 입양을 갔다가 다시 버려졌다.

ⓒ동물자유연대2015.02.1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동물자유연대는 동물학대 예방 및 구조, 올바른 반려동물문화 정착, 농장동물, 실험동물, 오락동물의 처우 개선을 위한 대중인식 확산과 연구 조사, 동물복지 정책 협력 등의 활동을 하는 동물보호단체이다. 홈페이지: www.animals.or.kr

이 기자의 최신기사 '검은 개 증후군'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