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조양호

법정 불려나온 조현아 아버지

조양호 대한항공 회장이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부지법에서 열린 '땅콩 회항'사건의 당사자 조현아 전 부사장에 대한 2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법정으로 향하며 "대한항공을 아껴주신 모든 국민들게 사과한다"고 말한 뒤 고개를 숙이고 있다. 기자들의 질문을 받은 조 회장은 "(피해자인) 박창진 사무장에 불이익 없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남소연2015.01.30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