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노동조합

'눈 막고, 귀 막고 그렇게 버텨.' 5년차 직장인 친구가 저에게 했던 말입니다. 그 친구는 아직 비정규직이지만 정규직이 되기 위해 악착같이 버틴다고 했습니다. 아직까지 우리 사회는 노동자 스스로 노동자라고 불리는 것에 불편함을 느끼는 듯합니다. 아직 우린 '노동조합'이라는 네 글자를 회사에서 말한다는 게, 혹은 활동을 한다는 것에 큰 결심이 필요한듯합니다.

ⓒ권은비2014.10.2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오마이뉴스>한국에서 공공미술가로 활동하다, 독일 베를린에서 대안적이고 확장된 공공미술의 모습을 모색하며 연구하였다. 주요관심분야는 예술의 사회적 역할과 사회 공동체안에서의 커뮤니티적 예술이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