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세월호

잠자리 옆에 놓여있는 동생·조카 그림

권오복씨는 체육관과 팽목항에서 유일하게 두 명의 실종자를 기다리고 있다. 동생 권재근씨와 조카 권혁규군은 세월호가 침몰한 4월 16일 이후, 아직까지 찬 바다 속에 머물고 있다. 재근씨 가족 네 명 중 여섯 살의 막내딸 권지연양만 세월호에서 살아나왔다. 재근씨의 아내 한윤지씨는 4월 23일 차갑게 식은 몸으로 돌아왔다. 체육관에 있는 권씨의 잠자리 옆에 동생과 조카가 담긴 그림이 놓여 있다.

ⓒ소중한2014.09.0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오마이뉴스 법조팀.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