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세월호

'간절함' 담은 풍등, 세월호에 전해질까

추석연휴를 하루 앞둔 5일 서울과 광주에서 출발한 '기다림의 버스가 진도에 도착했다. 명절이 코 앞이지만 시민 50여 명이 기다림의 버스에 몸을 싣고 진도에 남은 실종자 가족들을 위해 먼길을 달려왔다. 실종자 가족들은 이들과 함께 촛불을 들고 풍등을 날리며 세월호에 탄 가족의 귀환을 빌었다. 세월호 참사 가족대책위의 법률대리인인 배의철 변호사가 실종자 가족들과 함께 풍등을 날리고 있다.

ⓒ소중한2014.09.05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오마이뉴스 법조팀.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