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세월호

'대통령 풍자'를 이유로 홍성담 작가의 <세월오월>이 광주비엔날레에 걸리지 못한 데 이어 책임 큐레이터마저 스스로 물러나자 11일 동료 작가들이 광주비엔날레에 전시된 자신의 작품을 자진철거하며 "작가로서 치욕이다"라고 항의했다. 사진은 작품을 자진철거한 이윤엽, 정영창, 홍성민 작가의 이름이 담긴 '광주비엔날레 창설 20주년 기념 특별프로젝트' 작가 명단이다.

ⓒ소중한2014.08.11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