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김재식 (knanum)

이 비싼 약을 수시로...

이 약이 500미리가 160만 원이다. 이 용량에 100미리 하나 더, 거의 200만 원대를 평균 6개월 안팎으로 맞고 있다. 비보험 전액 현금으로 부담하면서, 치료약이 개발 안되면 살아있는 동안은 계속 맞을지 모른다. 허리가 휜다.

ⓒ김재식2014.08.07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어느 날, 내 인생의 핸들이 내 손을 떠났다. 아내의 희귀난치병으로, 아하, 이게 가족이구나. 그저 주어지는 길을 따라간다. 그럼에도 내 꿈은 사람사는세상을 보고 싶은 것, 희망, 나눔, 정의, 뭐 그런 거?...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