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안산

체육관 안

2층 관중석 통로마다 자원봉사자분들이 1층에는 가족분들이 잠을 청하는 공간. 이 곳에서 보냈을 백일을 생각하면 가슴이 아프다. (최대한 조금만 담았습니다.)

ⓒ서준영2014.08.0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5,000만의 저마다 특별한 삶이 공존하는 이 땅에서 남들과는 또다른 제삶의 노래를 글로써 읊어보고 싶습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