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4대강사업인 댐 건설 백지화하라"

'생명의 강을 위한 댐 반대 국민행동' 소속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이순신동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박근혜 정부의 댐 정책 백지화를 촉구하고 있다. 이날 이들은 "국토부가 추진하고 있는 영양댐, 지리산댐, 영덕 달산댐, 청양 지천댐 오대천댐, 피아골댐 등은 홍수예방과 용수확보라는 목적을 달성하기 어렵고 환경파괴 등 3조5천억원 예산낭비를 초래할 것이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박근혜 정부의 댐 정책은 강과 하천을 가로막는 것뿐이 아니라, 지속가능한 발전을 가로막는다"며 "대한민국은 이제 탈댐을 선언하고, 탈토건의 물줄기로 행복생태사회로 나아가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유성호2014.07.07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